대구 정치인들 말로는 서민경제, 지방분권 운운하며 서울 부동산으로 재산 축적

집 없는 서민 울리는 부동산 부자 정치인들, 소유 부동산 즉시 처분해야

이영재 기자

작성 2020.07.14 01:02 수정 2020.07.22 16:30

 

최근 고위공직자들의 부동산 보유 문제가 사획적인 이슈인 가운데 대구지역 정치인들도 강남3구에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참여연대에 따르면 국회의원, 단체장, 광역의원들로 대상을 제한했음에도 불구하고 서울에 부동산을 소유한 정치인들이 상당수 있었다전국적인 부동산 열풍과 정부의 실효성 없는 대책에 집 없는 서민, 청년 등 사회적 약자의 고통이 가중됨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이 제대로 된 대책을 내어놓지 못하는 이유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지역구 국회의원을 보면 곽상도, 주호영, 류성걸, 윤재옥, 추경호 등 지역에서 재선 이상을 한 국회의원들의 경우 모두 다 강남 3구에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광풍적인 부동산 상승의 혜택을 누리고 있는 상황이어서 겉으로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면서도 속으로는 그 정책으로 인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지역의 단체장들과 광역의원들도 마찬가지이다. 특히 코로나로 인한 경제위기 여파로 서민들의 소득은 줄어드는데도 부동산 가격은 여전히 상승일로에 있다. 특히 배기철 대구 동구청장은 서울에 9채의 주택을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은 아니지만 대구에 여러 부동산을 가진 광역의원들도 마찬가지다. 서울의 강남 3구만큼은 아니지만 대구의 부동산 상승도 가파르기 짝이 없다. 도시계획이나 각종 부동산 정책을 감시, 견제해야 할 이들이 자신들의 이해관계에서 얼마나 자유로울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이처럼 지역의 정치인들 많은 수가 그 직책을 가리지 않고, 서울 및 지역에 다수 부동산을 소유하거나 다주택자로 있다. 말로는 서민경제, 지방분권을 외치는 이들이 부동산으로 재산을 축적하며 집 없는 서민들을 울리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 강북풀뿌리단체협의회 관계자는 저들이 과연 우리를 제대로 대변하여 국회와 지방의회에서 노력할 수 있는지, 단체장으로서 역할은 제대로 하는지 헌법에 규정된 우리의 주권을 위임해도 되는지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참여연대는 최근 성명을 내고 서울과 지역에 다주택을 보유한 정치인들은 서민을 위한다는 말만 하지 말고 부동산 광풍을 잠재우기 위해 솔선한다는 자세로 소유 부동산을 처분하라서울공화국, 부동산공화국에 편승하여 이익을 누리지 말고 지방분권,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 정치인의 역할에 충실하라고 촉구했다.

 

Copyrights ⓒ 리앤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